오늘 오후 2시 지진대피훈련, 싸이렌 울리면 책상 밑 대피… 운행 중 차량은 어떻게?
2016.10.19
   
▲ 오늘 오후 2시 지진대피훈련, 싸이렌 울리면 책상 밑 대피… 운행 중 차량은 어떻게?/사진=뉴시스

국민안전처가 19일 오후 2시부터 20분 동안 '지진대피훈련'을 전국단위로 일제히 실시한다.

이번 '지진대피훈련'은 12일 경주지역에서 발생한 지진을 계기로 국민들이 지진대비 국민행동요령을 숙달함으로써 지진발생시 초기 대처능력을 기르기 위함이다.

전국의 어린이집, 유치원, 초·중·고, 정부 및 지자체, 공공기관 등은 의무적으로 참여해 지진발생시 행동요령교육과 실제 대피훈련을 실시하고 시·군·구별로는 1개소 이상에서 시범훈련을 실시한다.

훈련절차와 행동요령은 전국적인 지진상황을 가정해 훈련지진경보가 발령되면 대피를 실시한다.

훈련 당일 오후 2시 정각에 라디오 방송을 통해 훈련절차를 안내하고 2시1분에 발령되는 지진경보(싸이렌)에 따라 3분간 책상이나 탁자 밑으로 대피한다.

이후 실내에서 출입구 개방, 전기·가스 차단 등 긴급조치 사항 등 행동요령을 숙달한 뒤 2시10분에 실내인원 대피 경보에 따라 운동장, 인근 광장·공원 등 안전한 지역으로 대피하면 된다. 2시20분에 훈련해제경보가 발령되면 정상 활동으로 복귀하면 된다.

차량은 지진경보가 발령되면 5분간 통제된다. 운행 중인 차량은 도로우측 갓길에 정차한 후 차내에서 라디오 방송을 청취하면 된다. 단 고속·자동차전용도로, 철도, 지하철, 항공기, 선박 등은 훈련에서 제외되고 병원도 정상 진료한다. 

전국 라디오 방송에서는 훈련시간 동안에 지진대피훈련과 국민행동요령 등을 집중적으로 안내할 예정이다.

전국 소방관서에서는 어린이들이 정확한 대피요령을 익힐 수 있도록 소방관들이 초등학교(1146개소)를 직접 방문해 대피요령, 심폐소생술 등 교육을 함께 실시한다.

안전처 박인용 장관은 "이번 훈련이 국민들이 지진대비 행동요령을 명확히 숙지하고 지진대피시 나타날 수 있는 문제점을 사전 발굴해서 개선해 나가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스타서울TV 이현지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  제휴 및 사진 영상구매  |  광고문의  |  저작권 정책  |  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강남구 청담동 128-3 에벤에젤빌딩 4층  |  전화 : 070-4639-1163  |  팩스 : 02-6455-7740  |  이메일 : sstvpress@naver.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0380  |  등록일 : 2007년 6월 4일  |  발행인 : 이용원  |  편집인 : 이광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용원
SSTV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6 스타서울TV.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