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란법 1호 재판, 고마움에 경찰에 떡 보냈다가…법원 판단에 이목 집중
2016.10.19
   
▲ 김영란법 1호 재판 / 사진= 뉴시스

김영란법 시행 첫 날 강원지역에서 접수된 1호 신고 건이 재판에 넘겨졌다.

강원 춘천경찰서는 18일 김영란법이라 불리는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청탁금지법)시행 첫 날 신고된 과태료 부과 의뢰 서류를 춘천지법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달 28일 오후 4시30분께 춘천서 수사관에게 4만5000원 상당의 떡 한 상자가 배달됐다. 떡을 받은 수사관은 이를 돌려보내고 경찰서 청문감사실에 자진 신고했다.

경찰 조사결과 고소인 A씨는 고마움의 표시로, 지인을 통해 해당 수사관에서 떡을 보낸 것으로 드러났다.

A씨와 그의 지인, 수사관 등에 대한 조사를 마친 경찰은 직무관련성이 있다고 판단, 법원에 과태료 부과 의뢰 서류를 접수키로 했다.

김영란법 제23조 제5항 제3호는 공직자에게 수수금지 금품을 제공하거나 제공을 약속한 사람을 과태료에 처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김영란법의 규정이 모호하다는 지적과 함께 실제 위반 여부는 재판이 진행돼봐야 판가름이 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A씨가 관련 법 조항을 위반한 것은 맞지만 예외 규정 중 하나인 '사회상규상 허용되는 범위'까지 벗어난 것으로 판단할 수 있느냐는 주장이다. 김영란법 1호 재판은 향후 법원의 판단에도 이목이 집중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대법원 관계자는 "이번 사건은 전국에서 청탁금지법 위반 혐의로 재판에 회부되는 첫 사례"라고 밝혔다.

[스타서울TV 정찬혁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  제휴 및 사진 영상구매  |  광고문의  |  저작권 정책  |  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강남구 청담동 128-3 에벤에젤빌딩 4층  |  전화 : 070-4639-1163  |  팩스 : 02-6455-7740  |  이메일 : sstvpress@naver.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0380  |  등록일 : 2007년 6월 4일  |  발행인 : 이용원  |  편집인 : 이광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용원
SSTV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6 스타서울TV.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