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항가는 길’ 김하늘·이상윤, 바라만봐도 명장면 탄생시키는 눈빛장인들 '가슴이 쿵’
2016.10.19
   
 

‘공항가는 길’ 김하늘 이상윤이 눈빛만으로 시청자들의 가슴을 쿵 내려앉게 만들고 있다.

KBS 2TV 수목드라마 ‘공항가는 길’이 반환점을 돌았다. 8회가 방송되는 동안 ‘공항가는 길’은 극 전체를 아우르는 풍성한 감성, 감각적 연출, 배우들의 밀도 있는 연기력 등의 조화를 자랑하며 ‘웰메이드 감성멜로’라는 호평을 이끌어냈다.

이 같은 호평의 중심에는 섬세하게 인물들의 감정선을 따라가는 배우들의 표현력이 있다. 특히 김하늘(최수아 역), 이상윤(서도우 역) 두 배우의 경우 눈빛만으로도 알 수 없는 끌림과 감정에 휩싸인 두 남녀의 복잡미묘한 심리를 효과적으로 담아내며 극의 몰입도를 높였다. 열혈 시청자들 사이에서는 “김하늘 이상윤 눈빛이 압권”이라는 반응까지 나왔을 정도.

이런 가운데 두 배우의 눈빛 열연이 빛날 또 하나의 명장면이 탄생할 것으로 예고돼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10월 19일 ‘공항가는 길’ 제작진이 오늘(19일) 9회 방송을 앞두고, 설레고도 떨리는 눈빛으로 마주보고 있는 두 남녀의 모습을 노출한 것이다.

공개된 사진 속 최수아와 서도우는 고택의 작은 방에서 누워, 서로를 바라보고 있다. 또 다른 사진에서는 조심스럽게 최수아의 얼굴을 어루만지는 서도우의 손길도 담겨 있다. 찰나의 접촉이지만 ‘공항가는 길’ 속 두 남녀의 관계 변화와 감정을 오롯이 보여주고 있어 눈길을 끈다.

무엇보다 김하늘 이상윤 두 배우의 눈빛 연기가 돋보인다. 김하늘은 눈빛 속에 설렘과 편안함, 애틋함과 떨림 등 서도우로 인해 최수아가 느끼는 다양한 감정들을 담아냈다. 이상윤 역시 다정한 눈빛 속에 서도우라는 인물의 특색과 최수아를 향한 특별한 감정의 색깔을 고스란히 보여줬다.

동시에 궁금증을 자아내는 것은 최수아와 서도우가 있는 곳이다. 두 사람이 마주 보고 누워 있는 곳은 고택의 작은 방. 이 곳은 서도우와 최수아가 만났던 곳이기도 하고, 최수아가 서도우의 어머니인 고은희(예수정 분)와 인연을 맺었던 곳이기도 하다. 공감과 위로로 엮였던 두 남녀에게 ‘인연’이라는 고리를 만들어 준 장소인 것이다. 이처럼 의미 있는 공간에서 두 사람이 다시 마주하게 된 이유는 무엇일까? 이 만남을 통해 이들은 또 어떤 변화를 맞이하게 될 것인가?

한편 ‘공항가는 길’은 인생의 두 번째 사춘기를 겪고 있는 두 남녀를 통해 공감과 위로, 궁극의 사랑을 보여주는 감성 멜로 드라마이다. 반환점을 돌며 새로운 감정의 폭풍과 변화를 예고한 ‘공항가는 길’ 9회는 오늘(19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스타서울TV 조인경 기자 / 사진 = 스튜디오 드래곤]

트위터 페이스북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  제휴 및 사진 영상구매  |  광고문의  |  저작권 정책  |  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강남구 청담동 128-3 에벤에젤빌딩 4층  |  전화 : 070-4639-1163  |  팩스 : 02-6455-7740  |  이메일 : sstvpress@naver.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0380  |  등록일 : 2007년 6월 4일  |  발행인 : 이용원  |  편집인 : 이광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용원
SSTV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6 스타서울TV.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