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갤럭시 노트7 교환율 10%…갤럭시S7 다시 판매량 1위
2016.10.19
   
▲ 삼성전자 갤럭시 노트7 / 사진= 뉴시스

단종된 삼성전자 갤럭시노트7의 교환율이 약 10%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국내 이동통신업계에 따르면 지난 13일부터 다른 기기로 교환을 시작한 갤럭시노트7의 교환율은 계속해서 10%대에 머물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국내에서 판매된 물량 55만대 가운데 49만5000여대가 아직 사용되고 있다는 의미다.

현재 국내 스마트폰 시장에서는 애플의 아이폰7과 플러스 모델, LG전자의 V20, 소니 엑스페리아XZ, 블랙베리 프리브 등 경쟁 모델이 많지만 고객들이 아직 상황상 갤럭시노트7을 대체할만한 제품을 고르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다만 오는 21일 국내에 본격 시판되는 아이폰7이 어느 정도의 파괴력을 보일지 주목된다. 아이폰7은 안드로이드와 완전히 다른 운영체제가 탑재돼 있는데다가 이번 모델에는 이어폰 단자가 사라지고 무선 이어폰이 생기는 등 큰 변화가 있어 삼성에서 애플로 갈아타는 사용자가 얼마나 나올지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나머지 브랜드 제품들은 갤럭시노트7의 빈자리를 메우지 못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런 가운데 국내 스마트폰 시장에서 갤럭시S7이 다시 판매량 1위에 등극한 것도 눈길을 끌고 있다. 이동통신업계에 따르면 갤럭시S7과 갤럭시S7엣지는 18일 기준 하루 1만~1만5000여대가 팔리고 있다.

출시 6개월여가 지났지만 예상치 못하게 갤럭시노트7이 단종되고 아이폰7 출시일이 늦춰지면서 갤럭시S7이 가장 큰 수혜를 보고 있는 것.

이통사의 직판을 제외한 대리점을 통한 개통 물량 기준을 살펴볼 수 있는 애틀러스리서치의 10월 둘째 주(6~12일) 주간 스마트폰 판매량 자료에서는 갤럭시S7 32GB 모델 점유율이 16.1%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제조사 브랜드별 점유율을 살펴보면 삼성전자는 전주 대비 4.2%p 떨어진 69.6%의 점유율을 기록했고, LG전자는 V20 출시 전보다 3.2%p 오른 22.1%를 달성했다. 애플은 전주 대비 0.1% p증가한 5.3%를 기록했다.

이동통신사 관계자는 "LG는 갤럭시노트7으로 인한 수혜를 크게 입고 있는 것 같지는 않다. 애플에 얼마나 많은 소비자가 몰리는지가 관건"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당장은 사용환경과 익숙도 등에서 차이가 나 삼성을 계속 쓰는 소비자군이 형성되겠지만 새로운 모델이 나오는 시기가 길어짐에 따라 충성도가 높은 고객이 등을 돌릴 수 있다"고 내다봤다.

[스타서울TV 정찬혁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  제휴 및 사진 영상구매  |  광고문의  |  저작권 정책  |  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강남구 청담동 128-3 에벤에젤빌딩 4층  |  전화 : 070-4639-1163  |  팩스 : 02-6455-7740  |  이메일 : sstvpress@naver.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0380  |  등록일 : 2007년 6월 4일  |  발행인 : 이용원  |  편집인 : 이광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용원
SSTV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6 스타서울TV.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