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투의화신’ 조정석-공효진, 설렘-야릇 베드신…“자자 나랑”
2016.10.19
   
 

‘질투의화신’ 조정석과 공효진이 설레면서도 야릇한 베드신을 선보였다.

19일 오후 SBS 수목드라마 ‘질투의화신’(연출 박신우|극본 서숙향) 17회가 전파를 탔다.

이날 이화신은 술에 취한 표나리를 데리고 집으로 갔다. 이를 본 표나리는 “기자님. 오늘따라 잘 생겨 보인다”고 미소지었다.

그는 “수영 씨가 한 이야기 중에, 수영씨가 더 좋아한 사람이 기자님이라는 생각이 든다. 수영씨는 기자님 훨씬 더 좋아했어”라고 말했다.

표나리의 말에도 이화신은 “양말 벗겨줘?”라면서 그를 챙겼고, 표나리는 “수영씨는 기자님에 대해 많이 알고, 아직까지 뿔 나있는 거다”고 설명했다.

이어 표나리는 “기자님 가지마. 그냥 내 옆에 있어 봐요”라고 말했고, 이화신은 “많이 취했어 너. 꼬시지 마라. 너 내일 나 아침에 짐승취급할거야. 잔인하다 잔인해”라고 자리를 떠났다.

하지만 잠시 뒤 다시 돌아온 이화신은 표나리의 방으로 다시 돌아왔다. 표나리는 “아까 기자님 많이 때렸어요?”라고 물었고, 이화신은 “죽여 버리려다가 말았어”라고 답했다.

이후 표나리는 이화신의 가슴을 걱정하며 “잘못되면 확 죽어버릴거야”라고 말했고, 그런 표나리를 보며 이화신은 “네가 날 말려 죽일 작정이구나. 자자 나랑”이라고 고백했다. 

[스타서울TV 송초롱 기자 / 사진=SBS 월화드라마 ‘질투의화신’ 화면 캡처]

트위터 페이스북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  제휴 및 사진 영상구매  |  광고문의  |  저작권 정책  |  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강남구 청담동 128-3 에벤에젤빌딩 4층  |  전화 : 070-4639-1163  |  팩스 : 02-6455-7740  |  이메일 : sstvpress@naver.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0380  |  등록일 : 2007년 6월 4일  |  발행인 : 이용원  |  편집인 : 이광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용원
SSTV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6 스타서울TV.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