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별★영화] ‘두 남자’ 이성태 감독 “사슴 같은 눈망울”…최민호·마동석 캐스팅 비화
2016.11.30
   
 

오늘(30일) 개봉하는 ‘두 남자’가 배우 마동석, 최민호의 캐스팅 비화를 공개했다.

영화 ‘두 남자’(감독 이성태)는 인생 밑바닥에 있는 두 남자가 사랑하는 이를 지키기 위해 처절한 싸움을 벌이는 범죄 액션이다. 이미 시나리오 단계부터 영화 관계자들 사이에서는 탄탄한 스토리로 밀도 높은 범죄 액션 느와르의 탄생이 기대된다는 찬사를 받은 바 있다. 또한 배우들의 리얼한 연기까지 더해지면서 영화는 더욱 풍성하게 완성되었다. 이성태 감독은 현실적인 스토리와 그에 따른 사실적인 연기를 해낼 수 있는 인물을 원했고, 그 생각이 바로 마동석, 최민호의 캐스팅으로 이어졌다.

#1. ‘형석’은 오직 ‘마동석’만이 할 수 있는 역이었다.

이성태 감독은 관객들이 캐릭터의 현재 모습만 보고도 그 인물의 과거가 자연스럽게 떠오르도록 연기 할 수 있는 배우가 필요했다. 그래서 시나리오를 쓸 때부터 단 한 명의 배우를 염두에 두고 그에 맞춰 글을 써내려 갔다. 그 배우가 바로, 영화의 중심을 제대로 잡고 있는 마동석이다. 말 그대로 시나리오를 ‘재미있게’ 보고 출연을 결정했다는 마동석은 디테일한 분석과 아이디어를 더 해 지금의 ‘형석’ 캐릭터를 탄생시켰다.

#2. ‘최민호’의 사슴 같은 눈망울에 강인함이 함께 보였다.

마동석과 가장 많은 호흡을 맞추며 대등한 연기를 펼칠 ‘진일’ 역에 맞는 인물을 찾기는 쉽지 않았다. ‘형석’의 카리스마와 아우라에 밀리지 않는 것도 중요했지만, 무엇보다 자연스럽게 캐릭터를 표현해 관객들을 설득할 수 있는 배우가 필요했다. 고민하던 중 최민호를 알게 되었고, 감독의 고민은 거기서 마침표를 찍었다. 최민호의 따뜻함이 느껴지는 눈빛에 더해, 본인 스스로가 가지고 있는 강한 책임감이 연기로 표현된다면 그게 바로 ‘진일’일 것이라고 확신했던 것이다.

개봉과 함께 캐스팅 비화를 공개하며 영화에 대한관객들의 기대감을 더하는 ‘두 남자’는 전국 극장에서 절찬 상영 중이다.

[스타서울TV 정찬혁 기자 / 사진= 엠씨엠씨]

트위터 페이스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  제휴 및 사진 영상구매  |  광고문의  |  저작권 정책  |  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강남구 청담동 128-3 에벤에젤빌딩 4층  |  전화 : 070-4639-1163  |  팩스 : 02-6455-7740  |  이메일 : sstvpress@naver.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0380  |  등록일 : 2007년 6월 4일  |  발행인 : 이용원  |  편집인 : 이광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용원
SSTV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6 스타서울TV.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