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3당 “예정대로 탄핵 추진…朴대통령 임기단축 위한 여야협상 없다”
2016.11.30
   
▲ 국민의당 박지원,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정의당 심상정 대표(왼쪽부터)가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귀빈식당에서 열린 야3당 대표 회동에서 박근혜 대통령 탄핵 표결을 예정대로 추진하기로 했다. / 사진 = 뉴시스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정의당 등 야3당은 박근혜 대통령의 임기 단축을 위한 여야협상에 응하지 않고 예정대로 탄핵을 추진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국민의당 박지원, 정의당 심상정 대표 등 야3당 대표는 30일 오전 국회에서 회동을 갖고, 자신의 퇴진일정을 여야 합의로 결정해달라는 박근혜 대통령의 담화를 '탄핵을 피하기 위한 꼼수'로 규정하면서 여야간 협상을 거부하기로 합의했다.

야3당 대표는 이날 박근혜 대통령에 대해 조건 없는 조속한 하야를 촉구하면서 박 대통령이 요구한 '임기단축을 위한 여야간 협상'에 응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다음달 2일 탄핵소추안 표결을 위해 공조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박 대통령 탄핵소추안은 야당의 기존 계획대로 2일 처리가 추진된다. 야3당 대표는  다음달 2일 탄핵안 표결을 할 수 있도록 당력을 집중하기로 했다.

하지만 8일까지 여야 협상을 해달라는 비박계의 입장을 고려, 9일 표결 가능성도 배제하진 않고 있다. 야3당 대표들은 박 대통령 탄핵을 계속 추진하겠다면서 새누리당의 탄핵 동참을 촉구한다고도 밝혔다. 야3당은 탄핵안 내용을 놓고 새누리당 의원들과 협의를 이어갈 계획이다.

야3당은 세월호 사건 당일 7시간 행적 등 새누리당 의원들이 거부감을 드러내는 부분을 탄핵소추 사유에 포함시킬지 여부도 협상의 대상이라고 밝혔다.

이용호 국민의당 원내대변인은 이와 관련, "야3당이 합의된 상태다. 다만 비박계 일부 의견을 녹여야 한다. (비박계와) 접촉해서 필요하면 수정이 있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용호 대변인은 2일 표결이 이뤄지지 않을 경우에 대해선 "최대한 2일까지 노력하지만 되지 않는 일정 생기면 야3당간에 협의하고 어떻게든 정기국회에서 처리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윤관석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은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나 "가능하면 최선을 다해서 2일 처리할 수 있도록 야3당이 최선의 노력을 다한다는 뜻"이라며 "탄핵소추안이 이미 만들어져있어서 내일 아침 일찍까지 발의하면 (2일 표결이) 가능하다"고 2일 표결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윤관석 대변인은 "최선의 노력을 마지막까지 하고 물리적 시간이 어렵다고 판단하면 야3당 대표가 긴밀히 논의하고 대책을 세워 대응할 것"이라고 9일 표결 가능성을 열어뒀다.

[스타서울TV 김중기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  제휴 및 사진 영상구매  |  광고문의  |  저작권 정책  |  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강남구 청담동 128-3 에벤에젤빌딩 4층  |  전화 : 070-4639-1163  |  팩스 : 02-6455-7740  |  이메일 : sstvpress@naver.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0380  |  등록일 : 2007년 6월 4일  |  발행인 : 이용원  |  편집인 : 이광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용원
SSTV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6 스타서울TV.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