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별★영화] ‘마스터’ 이병헌·강동원·김우빈, 12월 21일 개봉확정…“통쾌한 범죄오락액션이 온다”
2016.11.30
   
 

‘감시자들’ 조의석 감독의 차기작이자 이병헌, 강동원, 김우빈의 첫 만남으로 화제가 된 올해 최고의 기대작 ‘마스터’가 오는 12월 21일 개봉을 확정 짓고 세 배우의 강렬한 카리스마를 담은 메인 포스터 2종을 공개했다.

영화 ‘마스터’는 건국 이래 최대 규모의 조 단위 사기 사건을 둘러싸고 이를 쫓는 지능범죄수사대와 희대의 사기범, 그리고 그의 브레인까지, 그들의 속고 속이는 추격을 그린 범죄오락액션 영화다. 오는 12월 21일 개봉을 확정한 ‘마스터’의 메인 포스터는 이병헌, 강동원, 김우빈의 독보적인 존재감과 강렬한 눈빛으로 이목을 집중시킨다. 조 단위의 대규모 사기를 벌이는 희대의 사기범으로 존재만으로 압도적인 카리스마를 자아내는 속내를 짐작할 수 없는 표정의 ‘진회장’ 역 이병헌부터 선 굵은 남성적 매력을 발산하며 치열한 눈빛을 빛내는 지능범죄수사팀장 ‘김재명’ 역의 강동원, 두 사람 사이에서 자신만의 생존 방식을 모색하며 갈등하는 타고난 브레인 ‘박장군’ 역 김우빈까지 서로 다른 방향을 향해 달려가는 세 인물의 완벽한 시너지로 눈길을 끈다. 여기에 “썩은 머리 이번에 싹 다 잘라낸다”라는 포스터 속 카피는 희대의 사기범 진회장뿐만 아니라 그 배후 세력까지 모조리 검거하려는 김재명의 단호한 의지와 강인한 신념을 드러내며 ‘마스터’의 짜릿한 재미와 통쾌한 카타르시스를 예고해 기대를 모은다.

또 다른 포스터는 필리핀 마닐라를 배경으로 희대의 사기범 진회장과 그를 쫓는 지능범죄수사팀장 김재명, 그리고 두 사람 사이를 오가며 한몫 챙기려는 박장군의 뜨거운 접전을 담아내 시선을 사로잡는다. 진회장을 향해 총을 겨누고 있는 김재명과 한 치의 물러섬 없이 그와 마주 보고 있는 진회장, 그 뒤로 여유 넘치는 박장군의 모습이 일촉즉발의 긴장감을 한층 배가시킨다. 또한 세 인물을 둘러싼 긴장감 넘치는 현장은 필리핀 마닐라에서 펼쳐질 대규모 스케일의 추격 액션, 스펙터클한 볼거리에 대한 기대를 높인다. 특히 “나 잡으면 세상이 뒤집어질 텐데 감당할 수 있겠어?”라는 카피는 서로 속고 속이는 집요한 추격, 예측불허의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낸다.

이병헌, 강동원, 김우빈, 그리고 엄지원, 오달수, 진경까지 각기 다른 개성과 연기력을 갖춘 최고 배우들의 결합, 그리고 550만명을 동원한 ‘감시자들’ 조의석 감독의 차기작으로 기대를 더하는 영화 ‘마스터’는 12월 21일 개봉한다.

[스타서울TV 정찬혁 기자 / 사진= CJ엔터테인먼트]

트위터 페이스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  제휴 및 사진 영상구매  |  광고문의  |  저작권 정책  |  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강남구 청담동 128-3 에벤에젤빌딩 4층  |  전화 : 070-4639-1163  |  팩스 : 02-6455-7740  |  이메일 : sstvpress@naver.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0380  |  등록일 : 2007년 6월 4일  |  발행인 : 이용원  |  편집인 : 이광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용원
SSTV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6 스타서울TV.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