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게 남은 48시간’ 이미숙 "죽음이 실제 상황이라면? 궁금했다"
2016.11.30
   
 

‘내게 남은 48시간’ 이미숙이 출연 소감을 밝혔다.

30일 오후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tvN 웰다잉 리얼리티 ‘내게 남은 48시간’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현장에는 이미숙, 탁재훈, 성시경, 전성호PD가 참석했다.

‘내게 남은 48시간’은 죽음이라는 특급 소재를 장착한 신개념 리얼리티 예능프로그램이다. 이미숙, 탁재훈, 성시경, 박소담 등 출연자들에게 죽기 전 48시간의 시간을 주고 최후의 시간을 어떻게 보내게 되는지를 살펴보게된다. 때론 유쾌하고 때론 감동적인 인생의 마지막 여정을 통해 누구나 공감하는 웃음과 감동의 순간을 느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내게남은 48시간’에 출연과 MC를 맡게 된 이미숙은 프로그램 출연 계기에 대해 “한번도 생각해보지 않았던 일이다. 생각하기도 꺼려지고 나한테 다가오지 않을 거라고 생각하고 살았다. 가상으로 주어진다면 글쎄. 나는 어떻게 할까? 저 자신에 대한 궁금함이 생겼다. 단순 예능보다는 자신을 들여다보는 계기가 되지 않을까해서 출연하게됐다”고 밝혔다.

이어 ‘죽음’이란 소재로 연기를 한 적이 있던 이미숙은 이번 예능 프로그램을 촬영하면서는  “이 역할은 제가 보이는 것 같다. ‘어떻게 보여줄까’, ‘시청자들이 어떻게 생각할까’ 등 계산이나 생각도 못하고 저에게 놓여 진 상황이었다. ‘이걸 왜 한다고 했지?’했다가도 ‘정말 나한테 이런 일이 다가온다면 어떻게 해야하지?’라면서도 계산할 수 없었다. 정말 이렇게 될 수밖에 없겠구나라는 솔직함이 다가왔다”고 털어놨다.

또한 이날 ‘실제상황이라면 뭐가 후회되냐’라는 질문에 “후회된다라는 것보다 서럽다. 삶에 대한 미련이 많은 거겠죠. 그렇지만 이게 현실로 온다면 촬영에서 보여진 것처럼 하지않을까. 시간이 많이 주어진다고해서 삶에 대한 계획이 완성이되거나 하지 않는 것 같다. 내가 해왔던일 하면서 이 시간을 맞이하는 것도 또 하나의 후회스럽지 않은 삶일 것 같다”고 얘기했다.

한편, ‘내게 남은 48시간’은 오늘 밤 11시에 첫 방송된다.

[스타서울TV 조인경 기자 / 사진 = tvN]

트위터 페이스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  제휴 및 사진 영상구매  |  광고문의  |  저작권 정책  |  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강남구 청담동 128-3 에벤에젤빌딩 4층  |  전화 : 070-4639-1163  |  팩스 : 02-6455-7740  |  이메일 : sstvpress@naver.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0380  |  등록일 : 2007년 6월 4일  |  발행인 : 이용원  |  편집인 : 이광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용원
SSTV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6 스타서울TV.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