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이미숙x탁재훈x성시경 '내게남은 48시간'이 전하는 힐링과 공감 메시지 (제작발표회)
2016.11.30
   
 

‘내게남은 48시간’ 이미숙, 탁재훈, 성시경, 박소담이 국내최초 ‘죽음’ 을 정면으로 다루는 용기있는 도전에 나섰다.

30일 오후 2시 상암동 스탠포드 호텔 그랜드볼룸에서 tvN 웰다잉 리얼리티 ‘내게남은 48시간’ 제작발표회가 시작됐다. 현장에는 이미숙, 탁재훈, 성시경, 전성호PD가 참석했다.

‘내게남은 48시간’은 죽음이라는 특급 소재를 장착한 신개념 리얼리티 예능프로그램이다. 이미숙, 탁재훈, 성시경, 박소담 등 출연자들에게 죽기 전 48시간의 시간을 주고 최후의 시간을 어떻게 보내게 되는지를 살펴보게된다. 때론 유쾌하고 때론 감동적인 인생의 마지막 여정을 통해 누구나 공감하는 웃음과 감동의 순간을 느낄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이날 프로그램 연출을 맡은 전성호 PD는 ‘죽음’이라는 다소 무겁고 진지한 소재를 선택한 이유에 대해 “저는 긍정적인 사람이다. 죽음이라는 소재가 금기가 있겠지만 그동안 ‘왜 하지않을까’ 고민을 했다. 의학관련 프로그램을 봐도 사실은 다 관련된 얘기다. 물론 죽음이란 게 부정적인 면이 있겠지만 저는 속 시원하게 얘기할 필요가 있겠다. 죽음이라는 무거운 느낌 때문에 쉽게할 수는 없겠지만 현재가 더 부각이될지 않을까 생각한다. 죽음이라는 가상을 들여온 이유는 죽음이라는 것 생각하면 현재가 부각되고 앞으로 어떻게 살아야될까를 더 생각할 것 같다”고 밝혔다.
   
 

또 48시간을 설정한 이유에 대해선 “제작진 입장에서는 체력적으로나 물리적으로 긴 시간이다. 하지만 당사자에게는 짧은 시간일 것. 서로 접점이 48시간이라고 생각한다. 48시간은 이틀이다. 24시간은 짧고 이벤트적으로 될 것 같고, 3일은 해외여행도 갈 수 있지 않냐. 하지만 48시간은 어디도 갈 수가 없어서 제일 적당하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48시간’에는 이미숙, 탁재훈, 박소담이 각 연령대와 성별을 대표하는 대표주자로 체험에 나선다. 이들을 섭외한 배경에 대해 전PD는 “연예인들이 쉽게 할 수 없는 소재다. 지금의 MC조합 최선이라고 생각한다. 기본적으로 용기가 있는 분들이라고 생각한다. 제가 매달리거나 그러지 않았다. 기본적으로 소재에 대해 호감을 가지고 계셨다. 조금은 매달렸다”라고 너스레를 떨면서 “미팅할 때는 호칭이 이미숙씨는 선생님. 탁재훈씨는 형님. 시경씨는 시경씨였다. 첫 녹화하고 난 뒤에는 이미숙씨는 누나, 탁재훈씨는 형이, 시경씨는 시경이가 됐다. 멋진누나, 잘노는 형, 똑똑한 동생 조합이라 시너지가 많이 나지 않을까. 내면의 얘기가 필요한 프로그램이다. 가족 같은 느낌이 있다”라고 설명했다.

각 출연진들이 살아왔던 배경과 경험치가 다른 만큼 경험하게 될 죽기 전 48시간도 제각각 다른 모습으로 비춰져 다양한 모습을 통한 폭넓은 공감대가 형성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먼저 이미숙은 유년시절 살던 동네를 찾았다가 우연치 않게 첫사랑의 흔적을 발견해 예기치 못한 감동의 순간을 맞이한다. 그는 프로그램 출연 계기에 대해 “한 번도 생각해보지 않았던 일이다. 생각하기도 꺼려지고 나한테 다가오지 않을 거라고 생각하고 살았다. 가상으로 주어진다면 글쎄. 나는 어떻게 할까? 저 자신에 대한 궁금함이 생겼다. 단순 예능보다는 자신을 들여다보는 계기가 되지 않을까해서 출연했다”고 밝혔다.
   
 

이어 “‘왜 나에게 이런 소재가 주어졌지?’라고 생각하며 부정하려던 게 있었는데 촬영을 끝내고 보니 지금껏 살아왔던 것처럼 열심히 살아야겠다. 누군가에게 평가를 받으려고 뭔가를 하려고 필요이상의 뭔가를 한다기보단 소신있게 결정하고 열심히 살아야겠다고 느꼈다. 지금껏 살면서 프로그램을 통해 처음으로 저 자신을 들여다보는 기회라 도움이 됐다. 결국 누구에게나 삶의 공통점은 이거구나 느꼈다. ‘착하게 열심히 살자’라는 것에는 동감하는 것 같다. 시청자 입장으로 방송을 보겠다”고 얘기했다.

탁재훈은 죽기 전 누군가를 꼭 이기고 싶은 마음으로 야구 경기에 임하게 된다. 그 역시 소재에 부담을 느껴 처음에는 출연을 거절했다. 그는 “자기 앞에 죽음은 누구나 부정하기 때문에 처음에는 망설였다. 알고 보니 이런 날이 올 수 있겠구나. 그런 날을 위해서 가상 경험을 해볼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 잠깐이나마 어떻게 살아왔는지 되돌아볼 수 있을 것 같았다”면서  촬영 후에는 “건강검진을 또 받아야겠다고 생각했다. 자신이 알게 된 느낌을 말하지 않아도 계속 느끼는 것 같다. 자신에 대해서 혼자 느끼는 마음이 큰 것 같다”고 소감을 말했다.

박소담은 성격처럼 밝고 담담하게 처한 상황을 받아들이고 버킷리스트를 정리하며 인생의 마지막을 돌아보게 된다고.

반면, 성시경은 감미로운 목소리로 마지막 48시간을 알려주며 죽음을 배달하는 역할을 맡았다. 그는 ‘실제로 48시간 뒤에 죽는 상황이 온다면 뭐를 후회하겠냐’는 질문에 “죽는데 후회하면 뭐하나. 마지막 순간을 받아들이면서 후회하는 게 아니라 ‘그거 한 더 해볼 걸”라고 생각할 것 같다. 죽는데 후회하느라 붙잡고 있지는 않을 것 같다. 서럽고 뭔가 더 해보고 싶을 것 같다”고 답했다.
   
 

출연자들을 통한 간접 경험이겠지만 죽기전 48시간 체험을 통해 시청자들은 현재를 어떻게 살아야할지 곱씹어 보게 될 것이다.

전PD는 “죽음이 마냥 어둡고 암울하고 두려운 대상이 아니라는 점을 보여주고 싶다. 인생의 희로애락의 순간들을 천천히 돌아보며 사람들에 더욱 관심을 갖게되거나 삶에 조금 더 애착을 갖게 되는 게기가 되길 바란다”면서 “세분이 너무 좋은 사람이다. 제가 포커스를 놓은 것은 본인이 얼마나 좋은 사람인지, 중요한 사람인지 알았으면 했다. 그래서 내가 누군가에게 너무 소중한 사람이다란 걸 깨닫게 되는 그런 위로들을 하고 싶었다”고 기대를 높였다.

한편, ‘내게 남은 48시간’은 오늘 밤 11시에 첫 방송된다.

[스타서울TV 조인경 기자 / 사진 = tvN]

트위터 페이스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  제휴 및 사진 영상구매  |  광고문의  |  저작권 정책  |  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강남구 청담동 128-3 에벤에젤빌딩 4층  |  전화 : 070-4639-1163  |  팩스 : 02-6455-7740  |  이메일 : sstvpress@naver.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0380  |  등록일 : 2007년 6월 4일  |  발행인 : 이용원  |  편집인 : 이광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용원
SSTV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6 스타서울TV.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