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밤TV] '사랑은 방울방울' 3회 왕지혜-공현주, 한날한시 비극적 운명 맞이…악연의 서막
2016.11.30
   
 

달라도 너무 다른 인생을 살고 있는 두 여자 왕지혜와 공현주가 순간의 선택으로 잘못된 인연을 맺는다.
 
왕지혜와 공현주는 SBS 일일드라마 “사랑은 방울방울”(연출 김정민/극본 김영인)에서 ‘은방울’ 역과 ‘한채린’ 역으로 각각 분해 열연하고 있다. 극중 방울은 비록 물질적인 풍요는 없지만 아버지 장호(김명수 분)를 도와 수산 시장 일을 하며 하루하루를 감사하게 살아가는 인물. 이에 반해 채린은 부유한 집안에서 태어나 누릴 것을 다 누리고 살지만, 새엄마 영숙(김혜리 분)으로부터 받은 가슴속 상처 때문에 반항심을 표출하는 캐릭터다.
 
극과 극의 삶을 살기에 도무지 접점이 없을 것 같은 두 사람. 그러나 오늘(30일) 방송될 “사랑은 방울방울” 3회에서 방울과 채린은 일련의 사건을 계기로 한날한시 비극적인 운명을 맞게 된다.
 
3회 방송에서 방울은 임신 사실을 듣고 노발대발하는 아버지 장호에게 맘에도 없는 모진 말들을 내뱉고, 남자친구 동준(강동호 분)을 만나겠다며 무작정 집을 나간다. 그러나 믿었던 동준마저 연락이 닿지 않아 사면초가 위기에 빠지는 것. 같은 날, 새엄마 영숙과 심하게 다툰 채린은 연인 상철(김민수 분)에게 부탁해 1주년 여행을 떠나고, 그곳에서 그간 억눌러 온 울분을 쏟아낸다.
 
이처럼 서로 다른 공간, 다른 슬픔을 안고 있는 방울과 채린. 두 사람을 악연으로 만들 3회의 결정적 사건은 “사랑은 방울방울” 극 전체를 관통할 핵심 에피소드가 될 예정으로, 보다 속도감 있고 흥미진진한 전개에 불씨를 지필 것으로 기대된다.
 
SBS 일일드라마 “사랑은 방울방울” 3회는 오늘(29일) 저녁 7시 20분에 방송된다.

[스타서울TV 송초롱 기자 / 사진=SBS]

트위터 페이스북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  제휴 및 사진 영상구매  |  광고문의  |  저작권 정책  |  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강남구 청담동 128-3 에벤에젤빌딩 4층  |  전화 : 070-4639-1163  |  팩스 : 02-6455-7740  |  이메일 : sstvpress@naver.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0380  |  등록일 : 2007년 6월 4일  |  발행인 : 이용원  |  편집인 : 이광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용원
SSTV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6 스타서울TV.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