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윤선, 최순실∙우병우 장모와 마사지샵 갔다 특감 조사?… “전혀 모른다” 부인
2016.11.30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최순실, 우병우 장모와의 관계에 대해 전면 부인했다.

새누리당 장제원 의원은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특별위원회'의 기관보고에서 조 장관이 정무수석 재직 시절에 감찰을 받았다는 제보 내용을 공개했다.  

장 의원은 "제보가 들어왔다. 최순실과 우병우 전 민정수석의 장모인 김장자씨 등과 함께 정동춘 (전 K스포츠재단 이사장)이 운영하는 마사지샵에 갔다가 걸려서 특별감찰실의 조사받았다고 한다"며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조 장관은 최순실은 물론 정동춘 이사장과 우병우 장모에 대해서도 "전혀 모른다"고 부인했다. 

또한 청와대 특별감찰실로부터 조사를 받은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도 “사실이 아니다”라고 전면 부인했다.

또 조 장관은 박근혜 대통령이 대선 후보 시절 대변인이었던 조 장관은 후보를 밀착 수행하면서 차움 병원 등에 가명으로 주사를 맞는 등 수시간 진료를 받을 때 같이 있었느냐는 질문에 "몰랐다"고 말했다. 

그는 "개인적인 일정이나 공약 관련 전문가 미팅때는 참석하지 않그는 "박 대통령이 후보 시절과 당선자 시절 대변인을 맡았지만 개인일정은 전혀 수행하지 않았다"며 "대변인은 공식 일정만 수행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박 대통령이 차움병원에서 영양제를 맞은 것도 "전혀 몰랐다"고 덧붙였다. 

[스타서울TV 홍혜민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  제휴 및 사진 영상구매  |  광고문의  |  저작권 정책  |  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강남구 청담동 128-3 에벤에젤빌딩 4층  |  전화 : 070-4639-1163  |  팩스 : 02-6455-7740  |  이메일 : sstvpress@naver.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0380  |  등록일 : 2007년 6월 4일  |  발행인 : 이용원  |  편집인 : 이광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용원
SSTV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6 스타서울TV.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