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성경, 이재윤 위해 남주혁 대신 쌀가마니 들기 나섰다…남주혁 충격 “그 정도로 좋냐” (역도요정 김복주)
2016.11.30
   
 

‘역도요정 김복주’ 이성경이 이재윤을 향한 마음을 지키기 위해 남주혁 대신 쌀가마니 들기 게임에 나섰다.

30일 밤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역도요정 김복주’ 5회에서는 정준형(남주혁 분)이 정재이(이재윤 분)을 향한 김복주(이성경 분)의 진심을 알고 심란해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정준형은 체육대회에서 쌀가마니 들기 게임에 출전하기 싫어서 도망쳤다.

이 사실을 알게 된 김복주는 정준형에게 전화를 걸었고 “오늘이 디데이인거 같아서. 전에 말한 그 한 방 오늘 쓰자. 지금부터 내 이야기 잘 들어라. 내가 오늘 네 목숨 살려줄게. 대신 오늘부로 내 약점가지고 말하기 없다”라고 말한 뒤 전화를 끊었다.

이어 김복주는 도망간 정준형을 대신해 수영부 대표로 쌀가마니 들기 게임에 참석했다. 수영부가 패배해야 우승을 확실시 할 수 있었던 역도부는 “쟤 미친 거 아니야?”라며 황당해 했고, 김복주는 이에 굴하지 않고 정준형을 대신해 쌀가마니 들기 대회에서 결승까지 진출했다.

정준형은 자신을 대신해 김복주가 쌀가마니 들기 대회에 참가했다는 소식을 듣고 곧바로 경기장으로 달려왔고, 그 곳에서 쌀가마니 들기 대회 1위를 한 김복주를 바라보며 복잡한 마음을 숨기지 못했다.

결국 김복주의 활약으로 역도부는 체육대회에서 우승을 하지 못했고 김복주는 역도부 내에서 역적이 돼 욕을 먹었다.

정준형은 곧장 김복주를 찾아갔고, “너 대체 무슨 생각으로 그렇게 한거냐”고 물었다. 이에 김복주는 “내가 한 방으로 해결한다고 했잖아. 더 이상 네가 불까말까 신경쓰는 것도 싫어. 이제부터 비밀 지켜라”고 답했다.

이에 정준형은 울컥하며 “내가 아무리 생각이 없어도 그렇고 그런거나 니네 부 가서 말할 놈으로 보이냐”고 화를 냈고 김복주는 “아니 그게 아니고 선생님한테. 선생님한테 뻥이나 치고 다니는 애로 보이기 실헝. 그러니까 준형아 제발 이야기하지마”라고 부탁했다.

이에 정준현은 “너 진짜 그정도로 좋냐 우리형이. 대체 어디가, 왜”라고 소리를 질렀고, 김복주는 “그래. 뭐 나는 그 정도로 남자를 좋아하면 안되냐. 왔다갔다 보기만 하겠다는데 그것도 안돼? 미안하다 하필이면 니네 형 좋아해서”라고 쏘아붙인 뒤 자리를 떠버렸다.

[스타서울TV 홍혜민 기자/사진=MBC ‘역도요정 김복주’]

트위터 페이스북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  제휴 및 사진 영상구매  |  광고문의  |  저작권 정책  |  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강남구 청담동 128-3 에벤에젤빌딩 4층  |  전화 : 070-4639-1163  |  팩스 : 02-6455-7740  |  이메일 : sstvpress@naver.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0380  |  등록일 : 2007년 6월 4일  |  발행인 : 이용원  |  편집인 : 이광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용원
SSTV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6 스타서울TV.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