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윤아, 조연호 아역 데뷔 위해 김미경 설득 “나는 눈빛만 봐도 알아” (행복을 주는 사람)
2016.12.01
   
 

‘행복을 주는 사람’ 서윤아가 조연호를 데뷔를 시키기 위해 김미경을 설득시켰다.

1일 오후 방송된 MBC 일일드라마 ‘행복을 주는 사람’ 9회에서는 서미숙(서윤아 분)이 박복애(김미경 분)에게 임하윤(조연호)의 데뷔를 설득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서미숙은 박복애에게 임하윤의 데뷔를 졸랐고, 박복애는 “얘가 왜 쓸데 없는 소리를 하고 있어. 연예인은 아무나 해”라고 서미숙을 말렸다.

하지만 서미숙은 “아무나 못하니까 하윤이 같은 애가 하는거라고”라며 “내가 누구야, 나는 눈빛만 봐도 알아”라고 말했다.

하지만 서미숙은 계속해서 박복애에게 임하윤의 아역 데뷔를 졸랐고, “엄마는 은희 언니가 불쌍하지도 않아? 솔직히 하루아침에 아빠 돌아가시고 불상하게 살았잖아. 누구앤지도 모르는 애를 저렇게 지극 정성으로 기르는데 나라도 도움을 줘야지”라고 말했다.

하지만 박복애는 “안돼. 하윤이 판검사 시킬거야”라고 말했고, 서미숙은 “오빠 아들이나 판검사 시켜. 막말로 엄마가 하윤이 할머니라도 돼? 관둬, 권리는 은희언니한테 있어”라고 말했다.

그 시각 방송국에 있던 임하윤은 아이들 프로그램 녹화장을 구경했고, 그 곳에서 춤을 따라추며 남다른 재능을 발휘했다. 이에 이건우는 “재능은 있어보이지만 아역세계는 많이 힘들어. 아이 엄마가 모든 일을 다 포기하고 따라다녀야 하고. 몰라서 그렇지 전쟁터야. 권하고싶진 않은 일이야”라며 이를 말렸다.

[스타서울TV 홍혜민 기자/사진=MBC ‘행복을 주는 사람’]

트위터 페이스북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  제휴 및 사진 영상구매  |  광고문의  |  저작권 정책  |  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강남구 청담동 128-3 에벤에젤빌딩 4층  |  전화 : 070-4639-1163  |  팩스 : 02-6455-7740  |  이메일 : sstvpress@naver.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0380  |  등록일 : 2007년 6월 4일  |  발행인 : 이용원  |  편집인 : 이광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용원
SSTV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6 스타서울TV.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