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이숙, 정한용 약점 잡으려 김승수에게 횡령+분식회계 죄 뒤집어 씌웠다 (다시, 첫사랑)
2016.12.01
   
 

‘다시, 첫사랑’ 서이숙이 김승수를 궁지에 빠트렸다.

1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다시, 첫사랑’ 4회에서는 김영숙(서이숙 분)이 LK그룹 투자를 안전하게 하기 위해 차도윤(김승수 분)을 궁지에 빠트리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김영숙은 백민희(왕빛나 분)에게 “너한테 사업 맡겨도 되겠어”라며 패션 사업을 백민희에게 맡길 것을 언급했다.

이에 백민희는 기쁨을 감추지 못했지만 그 때 김영숙은 LK그룹과의 이면계약서를 백민희에게 건넸다. 김영숙은 “너와 LK식품 투자 이면 계약서야. 너와 도윤이 결혼을 전제로 하는거니 네가 진행하는게 낫겠지?”라고 말했다.

이에 백민희는 ‘문제가 생기면 내가 다 책임을 져야 한다는거야?’라고 생각한 뒤 “어머니는 차덕배 사장(정한용 분)을 믿으세요? 페이퍼 컴퍼니까지 노출했다는 건 이해가 안돼서요”라고 캐물었다. 이에 김영숙은 “내가 진흙탕에 빠지면 상대방도 진흙탕에 빠트려야지. 그래야 공평하지”라고 말했다.

이에 백민희는 “차덕배를 진흙탕에 빠트렸군요”라고 말했고, 김영숙은 “그 아들, 차도윤을 빠트렸지. 이번 거래에서 문제되는 부분은 모두 다 차도윤 이름으로 진행됐어. 탈세, 분식회계 모두 다. 그런데 생각보다 부자사이가 더 나쁘네. 자기 아들을 희생양으로 세우고 빠져나가기 전에 차덕배 사장도 진흙탕에 빠트려야지”라고 말했다.

그 시각 차도윤은 이하진과 결혼을 진행하기 위해 차덕배가 건넨 유상상속 포기각서를 두고 고민했다. 그 때 이하진의 동생은 차도윤에게 이하진의 임신 사실을 알렸고, 차도윤은 이하진을 위해 모든 것을 포기할 것을 다짐했다.

차덕배를 찾아간 차도윤은 “아버지, 오늘은 아버지와 아들로 이야기하러 왔습니다”라며 상속 포기각서를 건넸다. 이에 차덕배는 “바로 앞에 엘레베이터가 있는데 왜 계단으로 올라오려고 해”라며 답답해했고 차도윤은 “그 계단에 하진와 어머니가 있습니다. 저 그 두 사람 절대 못버립니다. 제가 아버지의 아들자리, 후계자 자리 다 포기하면 어머니도 더는 아버지한테 휘둘리지 않으시겠죠”라고 말한 뒤 자리를 떠버렸다.

차덕배는 “너 이대로 나가면 우리 인연 끊는다. 나한텐 회사가 먼저야”라고 소리쳤지만 마음을 굳힌 차도윤은 밖으로 나가버렸다.

[스타서울TV 홍혜민 기자/사진=KBS 2TV ‘다시, 첫사랑’]

트위터 페이스북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  제휴 및 사진 영상구매  |  광고문의  |  저작권 정책  |  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강남구 청담동 128-3 에벤에젤빌딩 4층  |  전화 : 070-4639-1163  |  팩스 : 02-6455-7740  |  이메일 : sstvpress@naver.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0380  |  등록일 : 2007년 6월 4일  |  발행인 : 이용원  |  편집인 : 이광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용원
SSTV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6 스타서울TV.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