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빛나라은수' 박하나, 함연지 왕따 시키게 된 속내…"거지같은게 누굴 동정해"
2016.12.02
   
 

박하나가 함연지를 왕따시키는 속내가 드러났다.

1일 방송된 KBS1 일일 드라마 '빛나라 은수'(곽기원 연출/김민주 극본) 4회에서 빛나(박하나)의 속마음이 드러났다.

앞서 은수(이영은)는 정아(함연지)와 상담을 하면서 왜 김빛나와 이렇게 됐는지 물었다. 정아는 한때 친한 사이였다고 설명했고 오은수는 "분명 이유가 있을거야. 조금만 용기내서 물어보면 어떨까 싶어. 오해만 풀리면 다시 친구가 될 수 있고, 마음의 응어리를 풀 수 있는 기회잖아"라고 제안했다.

정아는 김빛나를 찾아가 왜 싫은지 알고 싶다고 말을 건넸다. 그러자 은수는 과거 정아와 친했던 과거를 떠올렸다.

두 사람이 다정하게 팔짱을 끼고 걸어가고 있었다. 그때 뒤에서 여학생들이 빛나를 향해 엄마가 없다고 조롱하며 할머니가 엄마라고 깔깔댔다. 이에 정아는 "엄마없는게 어때서. 엄마 없으면 공부하라는 잔소리도 안듣고 관섭도 안하고 자유롭게 놀 수 있는데? 난 하루만 엄마한테 해방되서 살았으면 좋겠다. 빛나야, 나는 네가 부러워"라고 웃었다.

오히려 그런 정아의 말이 빛나에게 상처가 됐다. 빛나는 그때를 떠올리며 다시 표정이 굳어졌다. 그리고는 정아를 향해 "나는 네가 싫다"고 말한 뒤 가버렸다. 뒤이어 "거지같은게 누굴 동정해"라고 조롱한 뒤 밖으로 나갔다.

결국 빛나가 비뚤어진데는 엄마를 향한 그리움 때문이었다. 그녀가 오은수를 싫어하는 것도 오은수와 박연미(양미경)가 다정하게 있는 모습을 본 뒤 질투가 커진 탓이다.

빛나는 자기 방으로 들어와 엄마 사진을 보며 "샘났어, 미웠어"라며 오은수를 미워하게 된 그때를 터올리며 솔직함을 드러냈다.

[스타서울TV 김혜정 기자/사진=KBS1 '빛나라 은수' 캡처]

트위터 페이스북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  제휴 및 사진 영상구매  |  광고문의  |  저작권 정책  |  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강남구 청담동 128-3 에벤에젤빌딩 4층  |  전화 : 070-4639-1163  |  팩스 : 02-6455-7740  |  이메일 : sstvpress@naver.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0380  |  등록일 : 2007년 6월 4일  |  발행인 : 이용원  |  편집인 : 이광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용원
SSTV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6 스타서울TV.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