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무인 우주화물선 발사 직후 시베리아에 추락, 우주인 태운 ISS 운용 어떻게 되나?
2016.12.02
   
▲ 러시아 무인 우주화물선/사진=뉴시스(소유즈-FG 로켓) 자료사진

러시아 무인 우주화물선이 발사 직후 고장나 시베리아에 추락했다.

러시아 연방우주공사(로스코스모스)는 “보급물자를 싣고 국제우주정거장(ISS) 향하던 러시아 무인 우주화물선이 1일(현지시간) 발사 직후 고장을 일으켜 시베리아에 추락했다”고 밝혔다.

로스코스모스가 발표한 성명에 따르면 우주화물선 프로그레스 MS-04가 몽골 국경에 인접한 시베리아 투바 지역의 고도 190km 상공에서 원인 모를 고장으로 분해돼 지상에 떨어졌다고 발표했다. 

성명은 프로그레스 MS-04 잔해 대부분 대기권에 진입할 때 불에 탔으며 나머지도 인적이 없는 지역에 낙하했다고 전했다.

ISS에 공급할 연료와 물, 식품 등 2.5t을 적재한 무인 화물우주선은 예정대로 오후 8시51분 카자흐스탄 바이코누르 발사장에서 쏘아 올려져 9분 만에 예정 궤도에 진입했으며 오는 3일 ISS에 도착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우주화물선은 발사 6분23초 후에 데이터 전송을 끊었으며 전문가들이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고 로스코스모스는 설명했다.

러시아 무인 우주화물선 추락 사고는 러시아 로켓과 우주선으로는 지난 2년 사이 3번째로 일어난 것이다.

2015년 5월 프로그레스 화물선이 태평양에 추락했고 그 1년 전인 2014년 5월에는 위성을 탑재한 프로톤-M 운반로켓이 대기권에서 폭발했다.

로스코스모스와 미국 항공우주국(NASA)은 프로그레스 MS-04 사고에도 러시아인 우주인 3명, NASA 2명, 유럽연합(EU) 1명을 태운 ISS의 운용에는 별다른 영향을 주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NASA 우주화물선 오비털 ATK가 지난 10월 보급물자를 ISS에 성공적으로 전달했고 이달 중순에는 일본 우주화물선이 ISS를 향해 발사될 예정이다.

[스타서울TV 이현지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  제휴 및 사진 영상구매  |  광고문의  |  저작권 정책  |  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강남구 청담동 128-3 에벤에젤빌딩 4층  |  전화 : 070-4639-1163  |  팩스 : 02-6455-7740  |  이메일 : sstvpress@naver.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0380  |  등록일 : 2007년 6월 4일  |  발행인 : 이용원  |  편집인 : 이광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용원
SSTV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6 스타서울TV.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