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제나 봄날’ 박정욱 “앞으로도 제가 아빠라고 할 겁니다” 강별과 아이 문제로 대립
2016.12.02
   
▲ ‘언제나 봄날’

‘언제나 봄날’ 박정욱이 이유주를 위해 아빠 노릇을 했다.

2일 오전 방송된 MBC 아침드라마 ‘언제나 봄날’(연출 이형선 l 극본 김미경) 25회에서 강한길(최상훈 분)은 강덕상(이정길 분)에게 하와이에 다녀오라고 권했다.

구현준(박정욱 분)은 주보현(이유주 분)의 전화를 받았고 그녀의 울음소리를 들었다. 주인정(강별 분)은 회사에서 전화를 받고 도중에 뛰쳐나갔다.

놀이터에 먼저 도착한 구현준은 아이와 싸우고 친구 엄마에게 혼나고 있는 주보현을 발견했다. 아이의 엄마는 “보현이 아빠 맞으세요?”라고 물었고 구현준은 주보현은 안고는 “네 제가 보현이 아빠 맞습니다”라고 말했다.

뒤늦게 도착한 주인정은 주보현에게 “사장 아저씨는 엄마 회사에서도 높은 분이야. 아무 때나 불러내고 아빠라고 하면 사장 아저씨가 얼마나 곤란하겠니”라고 다그쳤다. 이에 주보현은 “아저씨는 내 친구에요. 난 아저씨가 내 아빠라고 해서 좋았어요. 다음에도 아빠라고 할 거예요”라며 반항했다.

구현준은 “저번에도 친구들이랑 싸웠어요. 보현이가 엄마에게 비밀로 해달라고 했어요. 엄마 속상해 한다고. 보현이는 인정씨 걱정부터 하더라고요”라고 설명했다. 주인정은 “사장님 오늘 행동. 그거 보현이가 감당할 수 없는 거짓말이에요”라며 단호하게 말했다. 주인정은 “보현이는 예전에도 그리고 앞으로도 아빠가 없을 거예요. 그건 저희 문제예요”라며 선을 그었다.

하지만 구현준은 “주인정씨. 내가 보현이 아빠는 아니지만 또 부르면 올 거고 아빠라고 거짓말 할 겁니다. 이건 보현이와 저 사이의 문제예요. 우린 친구니까”라며 앞으로도 주보현을 챙기겠다고 말했다.

[스타서울TV 정찬혁 기자/사진=MBC ‘언제나 봄날’ 캡처]

트위터 페이스북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  제휴 및 사진 영상구매  |  광고문의  |  저작권 정책  |  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강남구 청담동 128-3 에벤에젤빌딩 4층  |  전화 : 070-4639-1163  |  팩스 : 02-6455-7740  |  이메일 : sstvpress@naver.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0380  |  등록일 : 2007년 6월 4일  |  발행인 : 이용원  |  편집인 : 이광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용원
SSTV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6 스타서울TV.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