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소설 저 하늘에 태양이’ 김규철, 노영학에 "우린 비밀파트너"…윤아정, 아들찾기에 김규철 이용
2016.12.02
   
 

‘TV소설 저 하늘에 태양이’ 김규철이 노영학을 의심했다.

2일 오전 KBS 2TV 아침드라마 ‘TV소설 저 하늘에 태양이’(연출 김신일|극본 김지완, 이진석) 61회가 전파를 탔다.

이날 실종 신고를 취소한 인경(윤아정 분)은 미용실 사장과 함께 근태(김규철 분)를 만나 그를 떠보기 시작했다. 미용실 사장은 “미용실에서 아이를 데리고 가는 걸 본 사람이 있다”라고 몰아세웠다.

그러자 근태는 “날 뭘로 보고”라고 발끈했다. 미용실 사장은 “뭘로보긴, 차민우 똘마니로 보지!”라고 소리쳤다.

인경은 “차민우가 경찰조사를 받고 무혐의로 풀려난 건 알아요?”라고 말을 던졌고, 이어 “차민우가 경찰조사를 무사히 빠져나갔으니 변근태씨가 뒤집어쓰겠네요”라고 겁을 줬다.

이어 “난 아이만 찾으면 돼요. 그러면 무사히 덮을게요”라고 거래를 제안했다.
   
 

자신에게 불똥이 튈까 불안해진 근태는 차민우(노영학 분)를 찾아가 “우리 뒤를 캐지 않겠냐”고 물었고, 민우는 “강인경은 그러지 못한다. 세상에서 제일 약한 사람이 애 뺏긴 엄마다. 오늘도 제가 시키는 대로 뭐든 하더라”라고 비웃었다.

이어 “쥐도 쥐나름, 찍소리도 못 낸다. 걱정마시고 시키는대로 사람들 눈에 안띄도록 조심해라”라고 일렀다.

태평한 민우의 태도에 근태는 의아함을 느끼고 “이번일로 경찰조사를 받으셨냐?”라고 물었다. 하지만 민우는 “그런 적 없다. 왜요? 걱정마라. 그런 일이 생겨도 내가 변근태씨는 무슨 수를 반드시 꺼내주겠다. 나 믿으시죠?”라고 속내를 감췄다.

근태는 속으로 “믿기는 개뿔 과연 네가 그럴까”라고 생각하면서도 겉으론 “그럼 믿어야죠. 우리 서로 많은 것을 알고 있는 비밀파트너 아니냐”라고 장단을 맞췄다.

이후 근태는 “경찰조사를 받은 적이 없다고? 강인경이냐 차민우냐. 누가 나한테 거짓말을 한건가”라고 의문을 가지며 “불안해서 못 살겠네”라고 대책을 세우려했다.

인경은 근태와 차민우가 만난 모습에 “변근태, 이러면서 네가 아니야?”라고 증오하며 “변근태를 실토하게 만들려했다”고 결심하며 물증을 찾아 나섰다.

[스타서울TV 조인경 기자 / 사진 = KBS 2TV ‘저 하늘에 태양이’ 캡처]

트위터 페이스북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  제휴 및 사진 영상구매  |  광고문의  |  저작권 정책  |  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강남구 청담동 128-3 에벤에젤빌딩 4층  |  전화 : 070-4639-1163  |  팩스 : 02-6455-7740  |  이메일 : sstvpress@naver.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0380  |  등록일 : 2007년 6월 4일  |  발행인 : 이용원  |  편집인 : 이광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용원
SSTV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6 스타서울TV.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