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희-홍상수 감독, 불륜 처벌할 법적 수단 없지만…아내 심경까지 '눈길'(리얼스토리눈)
2017.03.20
   
 

김민희와 홍상수 감독의 사례를 파헤친다.

20일 MBC '리얼스토리 눈'에서는 간통법 폐지 이후 세태 변화에 대한 이야기를 들어본다.

지난 13일 홍 감독과 김민희는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영화 '밤의 해변에서 혼자' 시사회에 참석해 "저희 두 사람 사랑하는 사이입니다"라고 고백했다. 두 사람을 둘러싼 커플링설, 데이트설 등이 사실로 밝혀진 순간이다.

유부남 영화감독과 사랑에 빠진 여배우의 이야기를 다룬 '밤의 해변에서 혼자'는 자전적 이야기가 아니라는 홍 감독의 해명에도 불구하고 논란을 낳고 있다.

홍 감독의 아내는 30년 동안 누구보다 행복한 결혼생활을 했다. 남편을 '예쁜이'라고 불렀던 아내는 치매에 걸린 시어머니를 돌보며 묵묵히 내조를 해왔다고 한다. 하지만 두 사람의 불륜설이 기사화된 이후 온갖 소문을 홀로 견뎌내야했다.

아내는 남편이 돌아올 것이라고 믿었기에 일에 매달리며 침묵하는 게 스스로 견딜 방법이었다. 계속된 취재 요청에도 불구하고 언론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지만 제작진의 긴 설득 끝에 현재의 심경과 이혼에 대해 털어놨다.

지난 2015년 간통죄가 폐지됨에 따라 불륜을 처벌할 법적 수단은 사라졌다. 따라서 홍 감독의 이혼청구 가능 여부는 유책주의를 취하고 있는 법원의 입장에 따라 판단된다. 홍 감독이 배우자와 아무런 문제가 없었다면 전적으로 홍 감독에게 결혼 파탄에 대한 책임이 있으므로 이혼을 청구할 수 없는 상황이다. 9시 30분 방송.

[스타서울TV 김혜정 기자/사진=MBC '리얼스토리 눈']

트위터 페이스북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  제휴 및 사진 영상구매  |  광고문의  |  저작권 정책  |  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강남구 청담동 128-3 에벤에젤빌딩 4층  |  전화 : 070-4639-1163  |  팩스 : 02-6455-7740  |  이메일 : sstvpress@naver.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0380  |  등록일 : 2007년 6월 4일  |  발행인 : 이용원  |  편집인 : 이광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용원
SSTV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7 스타서울TV.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