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연희 "문재인은 공산주의자, 100명에게 알려 나라 구하자" 더문캠 허위사실 유포 고발
2017.03.21
   
▲ 신연희 "문재인은 공산주의자, 100명에게 알려 나라 구하자" 문재인 측 허위사실 유포 고발

문재인 측이 신연희 강남구청장을 허위사실 유포 혐의 등으로 검찰에 고발한다.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대선캠프(더문캠)은 21일 자유한국당 소속인 신연희 강남구청장이 노무현 전 대통령과 문 전 대표에 대한 허위사실을 SNS(카카오톡)에 유포한 데 대해 신 구청장을 검찰에 고발키로 했다. 더문캠은 오는 22일 신 구청장을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유포와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검찰에 고발할 예정이다.

민주당 소속의 여선웅 강남구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신연희 구청장이 지난 13일 '문재인을 지지하면 대한민국이 망하고 문재인은 공산주의자다'라는 글과 '놈현(노무현)‧문죄인(문재인)의 엄청난 비자금'이라는 제목의 동영상을 단체 카톡방을 통해 유포했다"며 "이는 공직선거법 제9조에 정한 공무원의 중립의무 위반이고, 제250조 허위사실공표죄에 해당한다"고 폭로한 바 있다. 

신 구청장은 150여명이 가입된 복수의 카카오톡 단체방에 해당 글을 올린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문 전 대표 측 권혁기 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공직자로서 정치적 중립 의무를 저버리고 도저히 입에 담기 힘든 글을 유포해 노 전 대통령과 문 후보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했다"며 "신 구청장의 이런 행위가 단순히 개인적인 차원에서 벌인 일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최근 특정 지역을 중심으로 유사한 글이 조직적으로 대량 유포되고 있기 때문"이라고 강력 반발했다. 

권 부대변인은 "심지어 법원에서 명예훼손으로 인정돼 배상 판결이 난 글까지 담고 있다"며 "중앙선관위는 시중에 대량으로 유포되고 있는 유사 글에 대해 즉각 조사에 나서길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스타서울TV 이현지 기자/사진=여선웅 SNS]

트위터 페이스북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  제휴 및 사진 영상구매  |  광고문의  |  저작권 정책  |  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강남구 청담동 128-3 에벤에젤빌딩 4층  |  전화 : 070-4639-1163  |  팩스 : 02-6455-7740  |  이메일 : sstvpress@naver.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0380  |  등록일 : 2007년 6월 4일  |  발행인 : 이용원  |  편집인 : 이광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용원
SSTV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7 스타서울TV.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