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재홍 감독 “산다라박 연기력 훌륭, 윤계상 보는 것 같아”…산다라박 “색청, 상상에 의존해 연기” (‘원스텝’ 언론시사회)
2017.03.21
   
 

‘원스텝’ 전재홍 감독이 산다라박의 연기력에 대해 평가했다.

21일 오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는 영화 ‘원스텝’의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연출을 맡은 전재홍 감독을 비롯해 배우 산다라박, 한재석, 조동인, 홍아름이 참석했다.

이날 산다라박은 극 중 자신이 맡은 인물 ‘시현’이 겪고있는 ‘색청’이라는 현상에 대해 “‘색청’이라는 병에 대해서 대본을 통해 처음 알게 됐다. 공부를 하려고 해도 검색을 해도 나오는 것이 거의 없었을 뿐더러 감독님과 대화를 통해서 상상을 했던 것 같다. 오로지 상상에만 의존해야 해서 표현이 잘 됐을진 모르겠지만 현장에서 몰입해서 촬영을 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또 ‘원스텝’에서는 가수 박혜경과 김보경이 깜짝 출연을 해 신스틸러로 활약했다. 이에 대해 전재홍 감독은 “영화 자체를 도전할 수 있는 분들을 찾았던 것 같다. 이 영화를 음악영화이기도 하지만 콘서트가 아니라 영화이다보니까 영화 캐릭터에 잘 스며들 수 있는 분들을 찾고 싶었다”고 말했다.

또 전재홍 감독은 “영화의 주제는 ‘극복’이었다. 좌절하지 않고 일어날 수 있는 극복이라는 메시지를 보내고 싶었고 어느 관객이 봐도 어렵지 않고 쉽게 볼 수 있는 음악영화를 만드는 데 초점을 많이 뒀던 것 같다”고 말했다.

또 산다라박의 연기에 대해서는 “산다라박 양의 연기력에 대해서 훌륭하다고 생각한다. 신인 배우가 연기를 열심히 배웠다고 하더라도 주연을 맡기는 힘들거라고 생각한다”고 평가햇다. 이어 “전 작품에서 윤계상 배우와 호흡을 맞춘 적이 있었는데 그 때의 느낌이 많이 들었다. 연기에 대한 갈증이 컸었는데 산다라박 양 역시 연기에 대한 갈증이 컸던 것 같다. 그래서 굉장히 즐거운 작업이었다”고 말했다.

한재석은 “OST 작업을 처음 해 봤고, 처음으로 노래를 한 영화였다. 준비기간은 길었지만 촬영은 급하게 찍어야 했다. 그래서 힘든 것도 있었지만 힘든만큼 단단해 진 것도 있었다. 이 영화를 찍으면서 가장 기억에 남는 것은 마지막 콘서트 장면이었다. 그렇게 무대에서 직접 노래를 하면서 찍은 건 처음이었고, 새롭고 또 하나의 도전이었다”고 ‘원스텝’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영화 ‘원스텝’은 교통사고로 기억을 잃고 색청 때문에 힘든 시간을 보내던 시현(박산다라 분)가 잃어버린 기억의 조각을 찾기 위해 우연히 만난 천재 작곡가 지일(한재석 분)과 함께 세상을 향한 걸음을 내딛는 이야기를 담은 영화다. 4월 6일 개봉.

[스타서울TV 홍혜민 기자/사진='원스텝' 포스터]

트위터 페이스북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  제휴 및 사진 영상구매  |  광고문의  |  저작권 정책  |  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강남구 청담동 128-3 에벤에젤빌딩 4층  |  전화 : 070-4639-1163  |  팩스 : 02-6455-7740  |  이메일 : sstvpress@naver.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0380  |  등록일 : 2007년 6월 4일  |  발행인 : 이용원  |  편집인 : 이광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용원
SSTV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7 스타서울TV.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