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규선 순천서 보름만에 체포, 김대중 시절 '최규선 게이트' 장본인
2017.04.21
   
▲ 최규선 순천서 보름만에 체포/사진=뉴시스

최규선 순천서 보름만에 체포된 가운데 통화내역 분석 및 실시간 위치 추적으로 최규선의 은거지를 파악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대중 정부 당시 '최규선 게이트' 파문의 장본인이었던 최규선(57)씨가 구속집행 정지 중 도주했다가 검찰에 붙잡혔다.

서울중앙지검은 20일 오후 9시께 전남 순천 서면 소재 한 아파트에 숨어 지내고 있던 최씨를 체포해 서울구치소로 압송 중이라고 밝혔다.

검찰 관계자는 "통화내역 분석 및 실시간 위치 추적으로 최씨 은거지(隱居地)를 파악했다"며 "수사관 5명을 보내 체포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최씨는 횡령 등 혐의로 구속기소돼 재판을 받다 건강상 이유로 구속집행이 정지돼 서울 강남 한 병원에서 지냈다.

그러다 지난 6일 구속집행 정지 기간이 끝났음에도 구치소로 복귀하지 않고 도주했다.

최씨는 자신이 운영하던 유아이에너지 자금 196억원을 빼돌린 혐의로 2015년 징역 5년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됐다.

최 씨는 김대중 정부 시절 김 전 대통령의 3남 홍걸 씨를 등에 업고 각종 이권에 개입한 일명 '최규선 게이트'의 장본인입니다.

이와 별개로 2014년 5월 주한 사우디아라비아 영사관과 외교관 숙소 신축 공사를 수주하게 해주겠다며 J건설 대표로부터 2차례에 걸쳐 5억원을 챙긴 혐의로도 기소돼 재판이 진행 중이다.

지난해 12월에는 2012년 2~7월 파라마운트컨설팅이 대출금 상환 목적으로 보관 중이던 17억5500만원을 회사와 무관한 별도의 채무를 갚는 데 사용하는 등 회삿돈을 횡령한 혐의로 불구속기소됐다.

한편 최규선 게이트는 김대중 전 대통령의 두 아들 홍업·홍걸씨가 구속되는 계기가 된 사건이다. 당시 최씨는 각종 이권에 개입하고 홍걸씨에게 돈을 건넨 혐의 등으로 기소돼 지난 2003년 징역 2년 확정 판결을 받았다.

 

[스타서울TV 임진희 기자/사진=뉴시스]

트위터 페이스북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  제휴 및 사진 영상구매  |  광고문의  |  저작권 정책  |  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강남구 청담동 128-3 에벤에젤빌딩 4층  |  전화 : 070-4639-1163  |  팩스 : 02-6455-7740  |  이메일 : sstvpress@naver.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0380  |  등록일 : 2007년 6월 4일  |  발행인 : 이용원  |  편집인 : 이광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용원
SSTV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7 스타서울TV.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