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준희 YTN 사장 자진 사퇴 "임기 10개월 남았지만…"
2017.05.20
   
 

조준희 YTN 사장이 자진 사퇴했다.

19일 YTN 조준희 사장이 자진 사퇴했다. 회사 노조가 조 전 사장의 퇴진 요구를 공식화한 데 굴복한 결정이어서 앞으로 언론계에 파장이 확산될지 주목된다.

조 전 사장은 YTN 해직자 복직 문제를 해결하지 못하고 있다는 회사 노조의 비판을 받아들였고 이에 스스로 물러나기로 결정했다. 그는 이날 가진 퇴임식에서 “임기가 남았고 아직 매듭짓지 못한 꿈도 있지만 조금 일찍 비켜서려고 한다”며 “그렇게 하는 것이 YTN을 변화의 중심으로 추동해 화합 속에 희망의 미래로 나아가게 할 수 있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조 전 사장은 “새로운 리더십과 함께 여러분 스스로 하나 되어 이 문제를 순리대로 풀어갔으면 한다”고 밝혔다.

기업은행장 출신인 조 사장은 2015년 3월 YTN 사장으로 선임됐다. 임기는 10개월가량이 남아있었다. YTN 사장 권한대행은 김호성 총괄 상무가 맡게 됐다.

[스타서울TV 장수연 기자 / 사진= MBC 뉴스 관련 보도 캡처]

 

트위터 페이스북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  제휴 및 사진 영상구매  |  광고문의  |  저작권 정책  |  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강남구 청담동 128-3 에벤에젤빌딩 4층  |  전화 : 070-4639-1163  |  팩스 : 02-6455-7740  |  이메일 : sstvpress@naver.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0380  |  등록일 : 2007년 6월 4일  |  발행인 : 이용원  |  편집인 : 이광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용원
SSTV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7 스타서울TV. All rights reserved.